'에이즈는 유해하지 않다'는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은 즉각 사퇴하라!

khTV   |  2018-09-04 20:31:52  |  조회 536
인쇄하기-새창

▲ 국가인권위 앞 기자회견 모습 (사진=바른인권네트워크 제공)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은 국내 청소년들에게 에이즈 질병을 확대시킨 장본인


지난달 17일, 문재인 대통령은 신임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 위원장으로 최영애 서울시인권위원장을 내정했다.


하지만 지난 인사청문 과정을 통해 최 후보자의 장남 이중국적 문제와 세금 납부 불성실, 북한인권 관련 소극적인 태도, 동성애 옹호·조장, 그밖에 미비한 자료제출 등이 문제가 되어 채택을 거부해 왔었다.


그런데 지난 3일, 야당인 자유한국당이 퇴장한 가운데 일방적으로 보고서가 채택되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달 27일 청문회를 실시한지 일주일 만에 벌어진 일이다.


이에 대해 강력 규탄하는 긴급 기자회견이 4일, '바른인권네트워크', '바른군인권연구소' 외 시민단체 회원들이 중심이 되어 인권위 앞에서 열렸다.


▲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국민의 정서를 무시하고 가짜 인권대명사 최영애씨를 국가인권위원장으로 임명한 문재인 정부를 강력 규탄하였으며, 이중국적, 탈세, 동성애 조장, 가짜 난민 옹호의 잘못된 인권대명사 최영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내용이다.


--- 성 명 서 ---


이중국적, 탈세, 동성애, 가짜 난민의 잘못된 인권대명사 최영애 인권위원장 취임을 반대한다!


가짜 인권대명사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은 즉각 사퇴하라!


2018년 9월 4일, 청와대는 국민의 정서를 무시하고 가짜 인권대명사 최영애씨를 국가인권위원장으로 임명함으로써 반국민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의 문제점은 청문회를 통하여 다음과 같이 나타났다.


첫째, 비도덕성, 무책임, 탈세의 비리를 가진 인물이다. 공직자에게 가장 중요하게 요구되는 덕목이 도덕성이다. 현 정부는 인사원칙에 누누이 이를 강조하였다. 그런데 최영애 위원장은 자신의 아들이 미국 국적을 가진 이중국적에 대해 최근에 알았다고 한다. 자신의 아들의 신상문제도 알지도 못하면서 어떻게 국가 공직을 맡겠다고 하는 것인가?


또한, 이번에 들어나지 않았다면 모르고 지나갈 이중성에 대하여 심한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이뿐이 아니다. 최 위원장은 20년간 적십자 회비를 한번도 내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세금탈세까지 한 사실이 들어났다. 현 정부는 이렇게 인사가 없는가? 탈세한 사람까지 임명을 감행한 것은 현 정부의 도덕불감증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것이다.


둘째, 최근 청소년의 건강을 망치는 에이즈 질병을 확대시킨 장본인이다. 최위원장은 2003년 청소년 유해매체에서 동성애물을 삭제한 인물로 미래의 주인공들을 위험에 빠지게 한 인물이다. 가짜 인권의 논리를 주장하며 청소년의 음란성과 에이즈의 연관성에 부정하는 무지한 사람은 절대 국가인권을 논할 자격이 없다. 최 위원장이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지난 2002년부터 2004년까지 사무총장으로 근무한 기간과 2004년부터 2007년까지 상임위원으로 근무할 동안 국가인권위원회는 최악의 가짜인권을 퍼뜨렸다.

국어사전을 만드는 국립국어연구원과 교과서와 교육교재를 만드는 출판사에 압력 넣기, 청소년들에 대한 동성애 옹호 프로그램 만들기, 오히려 동성애사이트가 청소년 유해매체물에서 제외되게 만들었다. 아직 자기 결정권이 부족한 청소년들에게 동성애를 친밀하게 알리는데 집중하였다. 그리고 이번 청문회에서 ‘에이즈는 유해하지 않다’고 거짓 주장까지 하였다. 최근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청소년들의 에이즈 증가책임은 누가 책임질 것인가?

셋째, 군대에 항문성교를 허용하자고 주장하는 비인간적인 사람이다. 군대의 병영체계는 남성들만 생활하는 특수한 조건이다. 그런데 이러한 환경과 계급사회의 환경에 무지하여 군형법 92조 6을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어리석은 사람이다. 이런 사람이 국가인권위원장이 되어 군대내 동성애를 허용하라고 주장하면 누가 군대를 보낼 것이며, 또 누가 갈 것인가?


넷째, 현실을 무시하고 여성과 국민의 안전권을 위협하는 가짜 난민을 인정하는 허황된 사람이다. 전 유럽을 비롯하여 남미, 이슬람권 등 모든 국가에서 난민문제는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 최근 우리도 제주 예멘인의 가짜 난민 사태로 71만 여명이 청와대에 청원할 정도로 국민들은 안전에 목말라 있다. 그런데 최위원장은 난민법 운운하며 가짜 난민도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 국민들은 심각한 우려를 하고 있다.


약자, 소수자 핑계로 오늘날 청소년들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하게 한 책임을 져야 할 것도 모자라, 이제 가짜 난민을 들여와 국민을 위험에 빠트리게 하려고 시도하고 있다. 이에 최영애 위원장은 당장 국민앞에 사죄하고 즉각 물러나야 할 것이다.


우리 국민은 ‘진정한 인권’ 전문가를 원한다. 사람을 사람다운, 천부적 인권과 인격체로 살아가도록, 제도적 안전장치를 마련하는 것이 국가인권위의 책무이며, 그런 식견을 가진 인물이 임무를 수행해야 할 것이다.


만약 지금과 같이 국민의 안전을 무시하며, 무지한 최영애 위원장같이 편향된 인물을 내세운다면 국가인권위원회의 존립은 명분이 없으며 당장 해체되어야 할 것이다.


2018년 9월 4일


바른인권네트워크
바른군인권연구소



[인터넷뉴스팀 / info@khtv.org]

  목록  
글쓰기
댓글쓰기  총 6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김순호
0 0  
유해하지 않으면 자기 자식들이나 그렇게 키우지 왜 남의 자식까지 망가지게 하누~

그리고 그렇게 좋으면 그들에게 들어가는 비용을 부담하던가~ 아님, 같이 살든가~   18-09-16  | 수정 | X 
김종화
3 0  
찬성 자들로 그들의 치료비를 물게 합시다.   18-09-05  | 수정 | X 
권오정
5 0  
동성애: 인류 최대의 비극 역사가 증명한다 고로 절대반대   18-09-05  | 수정 | X 
문가 하야해라
12 0  
군인권센타장은 군대도안갔다온 게이를.. 인권위원장은 동성애옹호자를.. ㅎㅎ 나라 참 잘돌아간다.. 군 무력화시켜서 적화통일시킬라고 .. 그치? 문가야.. 속이 훤히 보인다 개/새/끼야   18-09-04  | 수정 | X 
박정숙
11 0  
애듵도 아는 지식을 나랏일 하는분이 그런 말씀은 좀 곤란하지요
한심합니다   18-09-04  | 수정 | X 
dkafka
12 0  
재인아 인물이 그렇게도 없니? ㅠ   18-09-04  | 수정 | X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27 '에이즈는 유해하지 않다'는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은 즉각 사퇴하..
khTV
18-09-04 535
226 이동진 도봉구청장, 「도봉구인권조례」전부개정안 입법예고 논란
khTV
18-08-31 1611
225 법무부 황희석 인권국장, 친동성애 민변출신이 NAP 주도논란
khTV
18-07-20 12436
224 [염안섭 공개서한] 경동교회 채수일 담임목사님께
khTV
18-07-18 1346
223 김승수 전주시장, 「전주시인권조례」일부개정 입법예고 논란
khTV
18-06-25 1154
222 [이상원 칼럼] 낙태죄가 폐지되면 어떤 일이 벌어지는가?
khTV
18-05-30 548
221 국내 반동성애 시민단체 & 활동가 지원재단 최초로 설립
khTV
18-05-29 2955
220 NCCK, 한국교회 동성애 옹호·조장교육에 앞장서 논란
khTV
18-05-26 2349
219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 자유한국당, 동성애 옹호·조장에 반대
khTV
18-05-26 600
218 차학연, 나쁜 충남 '계룡시인권조례' 폐지를 환영합니다!
khTV
18-04-30 522
글쓰기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