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단체들, 교육부 성교육표준안에서 동성애 삭제는 당연한 것

khTV   |  2017-01-21 18:13:14  |  조회 1576
인쇄하기-새창


남성간 성행위는 에이즈 등 깊은 관련성, 다시 교과서에 넣어야


교육부는 21일, 학교 성교육 표준안 및 성교육 자료에 대한 정책연구 결과를 토대로, 성교육 자료 내용 일부를 수정해 3월 새 학기 각 학교에 배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교육부는 학교 성교육 시간에 동성애를 가르치는 것은 아직은 시기상조라며, 동성애 등의 내용은 '학교 성교육 표준안'에 넣지 않는다는 기존 방침을 유지하기로 하였다.


이에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차학연)외 26개 시민단체들은, 교육부가 남성·여성이 아닌 제3의 성, 성소수자, 동성애 등을 가르치는 등 이른바 동성애 옹호·조장 내용을 '학교 성교육 표준안'에 넣지 않는다는, 기존 방침을 유지하기로 다시 한번 확정한 것에 대하여 환영한다며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동성애로 인한 에이즈감염 실태를 숨기는 질병관리본부 규탄 거리행진 모습 ⓒ KHTV


차학연은, 교육부가 세계 각국의 보건 당국들이 공통적으로 말하듯 동성간 성행위 특히 남성간 성행위는 에이즈, 매독, 이질, 항문암, 간염 등 건강을 위협하는 질병과 높은 관련성을 가지고 있음을 가르치는 내용을, 고등학교 교육 과정에 재도입하는 것을 적극 검토해 줄 것을 강력히 호소하였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내용이다.

-----

성 명 서


초·중·고등학교 성교육 때, 동성애를 옹호·조장 교육을 하지 않겠다는 교육부의 결정은 지극히 당연한 것이다!
 
금일 교육부가 제3의 성, 성소수자, 동성애 등을 긍정적으로 소개하는 동성애 옹호ᆞ조장 문구를 ‘학교 성교육 표준안’에 넣지 않겠다고 밝혔다.


자녀들이 동성애에 빠지지 않기를 바라는 학부모 입장에서 교육부의 이번 결정에 환영의 입장을 밝힌다.


이것은 우리의 아들 딸, 나라의 미래를 위해 당연한 결정이다.


그동안 동성애를 옹호·조장하는 일부 몇몇 단체들의 거센 반발 속에서도, 다수 국민의 정서와 윤리 의식에서 벗어나지 않은 결정을 내려준 이준식 교육부 장관과 관계 공무원들에게 학부모를 대표해 깊은 감사를 표한다.


교육부는 21일 ‘학교 성교육 표준안’ 및 성교육 자료에 대한 정책연구 결과를 발표한다.


이를 토대로 오는 3월 각 학교에 ‘학교 성교육 표준안’을 배포한다.


표준안은 대법원과 헌법재판소가, "객관적으로 일반인에게 혐오감을 일으키게 하는 부도덕한 성행위"라고 판시한 동성 간 성행위를 정상적인 성애, 인권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이 땅의 성교육에 새로운 지평을 여는 건강하고 과학적이고 윤리적인 결정이다.


이번 표준이 교육현장에 잘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바란다.


2015년 3월 도입한 ‘성교육 가이드라인’인 ‘학교 성교육 표준안’은 체계적인 학교 성교육을 위해 필요한 것이었다.


학부모 단체들은 성교육 표준안의 모든 세부 내용에 다 찬성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그간 교육부에서 보여준 진정성과 40쪽 분량의 성교육 표준안과 별도의 교사 참고 자료에, 동성애 옹호·조장 내용이 없음에 학부모들은 안심을 하고 지지의사를 밝힌다.


동성애를 옹호·조장하는 시민단체, 여성단체 등에선 "동성애를 정상이라고 다루지 않는 '학교 성교육 표준안'을 철회하라" 는 등의 반교육적인 협박과 요구가 있다고 한다.


그렇다 하더라도 교육부는 끝까지 그리고 꿋꿋이 우리 자녀들의 건강한 미래를 위해 바른 선택을 해줄 것을 바란다.


또한, 정당한 남성, 여성의 차이점을 기술한 교육부의 논리까지 모조리 성차별로 몰고 가는, 비정상적 지적과 요구에 교육부는 절대로 흔들리지 않기를 당부한다.


앞으로도 다양한 가족형태, 성소수자, 성적지향 등 사회적 합의가 제대로 도출되지 않은, 특정 집단의 의도성을 내포한 생소한 용어와 개념을, 무분별하게 국가차원의 교육부 ‘학교 성교육 표준안’에 삽입하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할 것이다.


국가가 정하는 가이드라인인 표준안에 이런 편향적 내용이 들어가지 않은 것은 천만다행이다.


의무적으로 동성애를 가르치게 할 수 없게 된 것은 국가와 우리의 아이들, 학부모 등을 위해  아주 잘 결정된 것이다.


이미 동성애를 인권 측면에서 옹호·조장하는 교육은 사회과 과목 등에서 이미 나타나고 있다.


앞으로는 이러한 불합리한 부분도 반드시 고쳐 나가야 할 것이다.


나아가, 수많은 학부모들은 교육부가 세계 각국의 보건 당국들이 말하듯, 동성간 성행위 특히 남성간 성행위는 에이즈, 매독, 이질, 항문암, 간염 등 건강을 위협하는 질병과 높은 관련성을 가지고 있음을 가르치는 내용을, 초·중·고등학교 교육 과정에 재도입하는 것을 적극 검토해 줄 것을 바란다.


다시 한 번, 동성애 옹호ᆞ조장 내용을 ‘학교 성교육 표준안’에 넣지 않기로 한 교육부의 방침에, 차세대바로우기학부모연합과 26개 시민단체들은 일제히 환영의 의사를 밝힌다.


2017년 1월 21일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외 26개 시민단체 일동

-----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차학연 학부모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는 모습 ⓒ KHTV


[인터넷뉴스팀]

  목록  
글쓰기
댓글쓰기  총 0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02 양기대 광명시장,「광명시인권조례 시행규칙 전부개정안」입법예고..
khTV
17-08-31 680
201 '양성평등'을 '평등'으로, '성평등' 조항 신설 개헌시도 논란
khTV
17-08-08 740
200 매년 동성애퀴어축제가 국내 4개 지역에서 개최된다면?
khTV
17-07-31 2075
199 비온뒤무지개재단, 법무부에 사단법인설립 초읽기
khTV
17-07-31 1029
198 [웹툰] '양성평등'을 '성평등'으로 바꾸려는 개헌시도를 결사 반대..
khTV
17-07-27 211
197 주한미국대사관, 서울에 이어 대구동성애축제에서도 부스참여 논란
khTV
17-06-27 640
196 서울시, 동성애 옹호·조장 어린이 인권실태조사 논란
khTV
17-06-22 1133
195 남경필 경기도지사,「경기도인권조례 시행규칙」입법예고 논란
khTV
17-06-13 1191
194 정의당, 군 항문성교 합법화 법안 발의…4명 타당 의원들도 동참..
khTV
17-05-24 87031
193 한양대 친동성애 학생들, '양성평등센터'를 '성평등센터'로 고쳐달..
khTV
17-05-22 732
글쓰기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