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더주의 도전과 기독교 신앙
10,000
070-4530-4471  |  info@khtv.org
국민은행 : 389801-01-166540  |  예금주 : khTV
소핑 계속하기

상품 정보



책소개


젠더 이데올로기, 왜 문제인가?

교회와 기독 지성인들은 그 답을 준비하고 있는가?

개혁신앙의 관점에서 젠더 이데올로기를 비판적으로 성찰한다

김명혁 목사, 양병희 목사, 이상원 교수, 이승구 교수, 권수영 교수, 이재훈 목사 추천

사회 안팎으로 젠더가 이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이즈음, 교회도 예외는 아니다. 특히 젠더가 인권의 문제와 맞물려 논의됨으로써 성경적 가치관에 따른 여러 관점들이 비복음적, 비기독교적 사상으로 흐려지는 위험한 트렌드가 보여 이에 대한 연구와 공부가 절실히 필요하다.

인권을 부르짖는 시대, 목회자와 영적 리더들을 위한 복음적 답변

본서는 개혁신학자 김영한 박사가 그동안 강의와 포럼, 글을 통해 제시해 온 젠더 이데올로기와 기독교 사상에 대한 제고이다. 특히 인본주의에 근거하여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젠더 이데올로기에 대해 사상사적 접근과 철학적 윤리학적 접근을 통하여 성의 젠더주의적 왜곡을 개혁신앙의 관점에서 성찰한다는 점에서 유사 도서와 확실한 차이가 있다.

숭실대 기독대학원을 설립하고 기독학술원을 비롯, 다양한 기관에서 기독교 영성과 복음적 가치관을 가르치고 있는 김영한 박사는 왜 이 문제에 대해 간과하지 않고 학자들과 함께 이 주제를 연구하고 기독교 윤리학적으로 다루는가. 저자는 젠더 이데올로기가 왜 기독교 신앙에 대한 도전인지, 젠더 주류화 운동의 문제점이 무엇인지, 젠더주의의 문제점은 무엇인지 세심하게 짚어 나간다. 또한 젠더 이데올로기는 포스트모던 사회에서 인본주의라는 이름으로 기독교 정신에 위배된 성의 자유화, 가정과 교회는 물론 사회의 해체로까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젠더 이데올로기를 다루면서 특히 저자는 사랑의 개념, 평등의 개념, 보편성의 개념, 인권의 개념을 재정립하면서 성경의 원칙과 기준을 명확히 함으로써 포스트모던시대의 위험한 강요와 문화와 인권이라는 명목으로 보편화되는 비기독교적 젠더 사상을 검증해 나간다. 이 책은 동성애 문제로 가치관의 혼란을 겪고 있는 청년 성도들을 목회하고 있는 목회자에게는 사상적 기초를 잡아 줄 것이며, 인본주의와 인권의 이름으로 평등을 외치는 초신자 혹은 가나안 성도들에게는 성경과 기독교 사상과 철학의 측면에서 무엇이 문제인지를 정확히 짚어줄 것이다. 현대 크리스천들 특히 젊은 청년들과 성도들을 가르치고 지도해야 하는 목회자들이 젠더 이데올로기의 사상적 왜곡을 바로 알고, 성경에 근거한 바른 신앙과 균형 잡힌 지성적 사유를 하도록 길잡이 역할을 할 것이다.


저자소개


김영한


약력
서울대 문리대 철학과 졸업, 동대학원 수학
독일정부초청장학생(DAAD)선발(1971-1974)
독일 하이델베르크 대학 철학부(1974, Dr. phil. 철학박사)
독일 하이델베르크 대학 신학부(1984, Dr. theol. 신학박사)
서울 남노회(예장 통합)에서 목사 안수(1980, 5월)
숭실대학교 기독교학 대학원장(1998-2003, 2005-2009)
한국개혁신학회장(1996-2004), 한국복음주의신학회장(2000-2002)
한국해석학회장(2004-2006), 한국기독교철학회장(2006-2012)
아시아복음주의연맹 신학위원장(2008-2016), 한국복음주의협의회 신학위원장(2002-현재)
기독교학술원장(1998-현재), 샬롬나비(개혁주의이론실천학회) 상임대표(2010-현재)
Dr. Phil. & Dr.theol. Heidelberg, Professor Emeritus, Soongsil Univ.

저서
Husserl und Natorp (phil. Dissertation, Heidelberg, 1974)
Theologie und Phaenomenologie (theol. Dissertation, Heidelberg, 1984)
《바르트에서 몰트만까지》(대한기독교서회, 1982, 2003(개정증보판))
《현대신학의 전망》(대한기독교서회, 1984, 1992(5판))
《하이데거에서 리꾀르까지》(박영사, 1987, 1994(4판))
《현대신학과 개혁신학》(대학촌, 1990), 《평화통일과 한국기독교》(풍만, 1990)
《한국기독교문화신학》(성광문화사,1992), 《개혁신학이란 무엇인가》(IVP, 1994)
《루터신학 개요》(편역)(한국장로교출판사, 1996)
《21세기와 개혁신학 시리즈》(전 3권)(한국장로교출판사, 1998), 《헬무트 틸리케》(살림 출판사, 2005)
《21세기 문화신학 시리즈》(전 4권)(예영 커뮤니케이션, 2006-2008)
《포스트모던시대의 세계관》(숭실대 출판부, 2009)
《기독교세계관》(숭실대 출판부, 2010), 《쉴라이에르마허에서 리꾀르까지》(숭실대 출판부, 2011)
《안토니우스에서 베니딕트까지》(기독교학술원출판부, 2011)
《개혁주의 평화통일신학》(숭실대 출판부, 2012), 《개혁신학의 관점에서 본 영적 분별》(킹덤북스, 2014)
《동성애, 21세기문화충동》(편집)(킹덤북스, 2016), 《개혁정통신앙에서 본 역사적 예수 제1권》(킹덤북스, 2017)


목차


추천의 글 | 들어가는 글

1 젠더주의의 역사적, 사상적 배경

 
I. 네오-마르크시즘, 급진적 페미니즘, 프랑스 68혁명
II. 페미니즘에서 젠더주의로

2 유사종교로서 젠더 주류화 운동: 문화인류학적 혁명

 
I. 유사종교로서 젠더로 구성되는 왜곡된 사회 지향
II. 21세기의 세계사적 혁명: 프랑스 혁명, 볼셰비키 혁명 이후 문화인류학적 혁명
III. 음란 전염병(음란 동영상, 영화, 서적 등으로) 퍼뜨리기는 성 혁명의 전략

3 젠더주의의 영향과 문제점


I. 젠더주의의 영향
II. 젠더주의의 문제점
III. 마지막 때의 영적 전투

4 유엔 인권 패러다임 변화와 족자카르타 원칙

 
I. 유엔 보편 인권 개념의 변질
II. 족자카르타 원칙: 젠더주의 실행 설명서, 전체주의적 접근

5 전통 가치의 전복과 왜곡: 언어의 젠더주의적 조작

 
I. 언어의 조작
II. 전통 가치의 전도: 젠더주의 성교육은 젠더 무정부주의 초래
III. 다양성 개념의 왜곡: 성의 다양성이란 성의 변태
IV. ‘성 차별주의’ 용어: 젠더주의 반대자에 대한 역차별적 용어
V. ‘동성애 혐오증’용 어: 동성에 반대자에 대한 역차별적 용어
VI. 결혼과 가족 개념의 왜곡과 붕괴
VII. 엄마, 아빠 개념 왜곡: ‘부모 1’과 ‘부모 2’
VIII. 동성애는 선천적인 것으로 치료될 수 없다?

6 가치 개념(자유, 사랑, 관용, 정의, 평등, 차별)의 젠더주의적 왜곡

 
I. 자유 개념의 사유화: 자유방임적 무책임적 자유
II. 사랑 개념의 성적 탐닉화: 이성적 관계가 동성적 관계로 변형
III. 관용 개념의 사유화: 관용이란 선과 악의 구분을 폐지, 모든 것을 선으로 선언
IV. 정의 개념의 왜곡: 정의란 자기 임의대로 행하는 것
V. 평등 개념의 왜곡: 상대적 평등 무시, 절대적 평등 요구
VI. 차별 개념의 왜곡: 사회적 약...(하략)


출판사 서평


* 독자 유익
- 동성애를 넘어 왜 젠더가 사회적, 종교적 이슈가 되는지 알게 된다.
- 성은 하나님이 주신 것이지 인간이 자유롭게 선택할 수 없는 근거를 얻는다.
- 성적 갈등 속에 내면의 갈등과 위기를 겪는 신자와 경계 신자에게 성경적 가치관을 알려줄 수 있다.
- 인권과 사상적 측면에서 열린 사고방식을 가진 분을 전도하려는 분에게 확실한 교재가 된다.
- 학생들에게 성 문제에 대해 답변을 제시해야 하는 기독 교사에게 복음적 답변을 제공한다.


책 속으로


[들어가는 글에서]
오늘날 21세기 세계는 프랑스 혁명(1789), 볼셰비키 혁명(1917) 이후 21세기의 세계사적 혁명인 문화인류학적 혁명을 맞이하고 있다. 이는 젠더주의(genderism, 젠더 이데올로기)에 의한 성 해방(sex liberation) 문화혁명이다.
오늘날 서구와 북미 사회가 성 혁명의 물결에 의해 지배되고 있고 우리 한국 사회에까지 그 물결이 밀어닥치고 있다. 성 혁명의 물결은 성 평등 운동이라는 인권 운동의 탈을 쓰고 밀려오고 있으며, 동성애 합법화와 차별금지법 제정 운동으로 전개되고 있다. 이로 인하여 남성과 여성으로 이루어진 양성 가정과 사회의 기본 질서가 무너지고 있으며, 하나님이 창조하신 전통적인 양성 구조의 가치 체계가 붕괴되고 있다.
본서는 이러한 젠더 이데올로기에 대해 사상사적인 접근과 철학적, 윤리학적 접근을 통하여 성의 젠더주의적 왜곡을 개혁신앙의 관점에서 성찰하고자 한다. (중략)
오늘날 젊은 청년 학생들과 그리스도인들은 인본주의에 근거하고 있는 젠더 이데올로기의 사상적 왜곡을 바로 알고 성경에 정위(正位)된 바른 신앙과 균형 잡힌 지성적 사유를 해야 하는 시대적 도전을 받고 있다. 이러한 신앙적 사유를 하는 데 본서가 하나의 길잡이가 되기를 바란다.

[2장에서]
젠더 주류화 운동 속에는 이데올로기적인 프로그램이 숨어 있다. 그 프로그램의 목적은 남자와 여자라는 양성(兩性)으로 존재하는 창조 질서로서의 인간 성의 이원적 상호성과 한 가정 안에서 남편과 아내, 또한 자식에 대한 아버지와 어머니, 즉 부모로서 갖는 의무와 역할을 완전히 폐지, 무효화시키려는 것이다.
젠더 이데올로기를 추종하는 사람들은 이런 방식으로 사회적 성(social sex)으로 구성되는 왜곡된 인위적인 세계관을 도입하려고 한다. 그리고 그 속에 동성애를 포함한, 젠더의 다양성을 위한 공간이 만들어지기를 추구한다.
이 운동은 젠더의 일률성 안에서 남성과 여성이라는 창조 질서로 지어진 생물학적 성(biological sex)의 모든 차이를 해체하고자 시도한다. 그리하여 우리 사회를 사회적 성으로 구성되는 세계관에 기초한 인위적인 성인 젠더 사회로 바꾸고자 한다. 심지어는 ‘새로운 사람’을 창조하기 위한 선구자적인 도구로서 ‘중성적인’ 언어(지구상의 모든 어린이에게 친숙한 언어인 엄마, 아빠를 인위적인 조립어 ‘부모 1’, ‘부모 2’로 대체)를 만들고자 한다.

[3장에서]
젠더주의 추종자들은 남성과 여성이라는 양성의 관계를 성경적으로 이해하려는 시도를 혐오하고 거부한다. 특별히 부부와 가족의 구성을 위해서, 그리고 집과 학교에서 자녀의 양육을 위해서 표준이 되는 성경의 권위와 지침을 거부한다. 이로 인해 기독교 서구 문화의 기초였던 성경적 기독교 진리가 젠더주의의 유토피아를 통해 젠더로 대체, 흡수되어 버리는 상황이 되었다.
만약 젠더 주류화 운동이 계속해서 진행되어 동성애 허용 헌법 개정까지 하게 된다면 우리 사회는 모든 영역에서 분별력을 잃어버리고, 결혼, 가정 등 사회 질서들이 해체됨으로 인해 큰 혼란 속으로 빠지게 될 것이다. 이러한 혼란 이후 동성애 폭정이 뒤따르게 될 우려를 낳고 있는 것이다.

[6장에서]
젠더주의자들이 차별 개념을 성에 적용하여 성 평등을 주장함으로써 양성 구별에 대하여 어떤 가치 평가를 할 수 없게 만드는 것은 진리에 관한 문제를 야기한다. 이들은 동성애자들의 권익을 옹호하기 위하여 동성애와 이성애의 구별을 차별로 간주하여 구별조차 못하도록 만든다. 선과 악을 구별하는 것은 사람들을 차별하는 것이 아니다. 모든 사람은 성적 지향과는 관계없이 품위에 있어서 평등하다. 그러나 동성애 행위는 성희롱이나 성폭력과 마찬가지로 이성애자들에게는 혐오스러운 것이다.
모든 사람은 명예훼손(libel), 희롱(harassment), 추방(exclusion), 혐오(hatred)로부터 법적인 보호를 받아야 한다. 사람의 행위를 판단하는 것은 그의 품위에 대한 침해가 아니라 도덕적 원칙에 따른 정상적 공동생활에 참여하는 것이다. --- 본문 중에서



[인터넷 교보문고 / 예스24 제공]


※인터넷에서 직접 구입하시면 더욱 저렴합니다.

 >  쇼핑  >  상품 상세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