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동성애 옹호·조장 교육하기로 작정해 논란
 
공감하기5
공유하기 페이스북보내기 트윗하기
게시일 2017.09.12     등록일 2017.09.12     조회 123

전교조, 동성애 옹호·조장 교육하기로 작정해 논란


전교조가 지난 4일, 학생들을 대상으로 동성애 옹호·조장 교육을 하겠다는 특별 결의문을 발표했다.


전교조는 그동안 북핵, 통일, 환경 등의 이슈에서 자신들만의 주의․주장을 학교현장에서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학생들에게 주입해 왔다.


전교조에 의해 인권, 평화와 같은 보편적 가치들이 특정이념에 의해 뒤틀려진 방식으로 학생들에게 주입되었다. 그 결과 우리 사회는 교육, 문화, 언론 심지어 안보에 있어서까지도 기울어진 운동장이 되었다.


그랬던 전교조가 이제는 하다하다 동성애를 학교 안으로 끌어들겠다고 나섰다. '성평등' 이라는 허울을 앞세워 왜곡된 성의식을 심어주고 결국 사회의 건전한 가치관, 제도와 시스템에 대한 반기를 들도록 하게끔 정교하게 짜여진 각본의 서막이라는 점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이미 동성애 교육은 특정 교사들에 의해 학교현장에서 버젓이 행해지고 있다. 서울 위례별초등학교에서는 전교조 교사가 자신의 영어 수업 시간을 통해 수업과 관련도 없는 퀴어 동성애축제 영상을 보여주었다. 이에 학부모들은 해당 교사의 해임을 요구했으나 서울시교육청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아 서명운동까지 하고 있다. 대구의 한 초등학교 교사는 섹슈얼리티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교사가 되도록 노력하고, 커밍아웃을 할 수 있는 학급이 되도록 계기를 마련하겠다는 내용의 성교육을 했다. 성교육의 목표가 잘못된 성적취향을 학생들에게 주입하는 위험천만한 교육에 학생들이 무방비로 노출된 것이다.


교육부의 성교육에 대한 국가표준안에는 동성애가 들어있지 않다. 미성년인 학생들에게 잘못된 동성애 교육을 할 경우 성 가치관 왜곡의 위험성이 크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전교조가 버젓이 동성애관련 특별 결의문을 발표한 것은 심각한 문제이다.


국가 교육의 최소한의 가이드 라인마저 사라지고 전교조가 혁명하듯이 벌이는 각종 교육 실험들에 대한민국 교육이 끌려 다니는 형국이 되어 버렸다. 이제 우리는 머지않아 교사들의 손에 이끌려 서울광장의 반라 퀴어 동성애축제에 학생들이 단체로 참가하는 모습을 보게 될 지도 모른다.


사태가 이러함에도 교육부는 어떠한 조치나 최소한의 주의도 주고 있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동성애에 반대하며 합법화에 찬성하지 않는다고 분명히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에서 전교조의 극단적인 결의문 발표에 침묵하고 있는 의미는 무엇인지 답해야 한다. 전교조의 포문을 시작으로 동성애 합법화의 길을 열겠다는 것인지 명확하게 답해야 한다. 자유한국당은 동성애 합법화에 대한 반대의사를 명확하게 표명해 왔다. 가치관이 제대로 정립되지 않은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그릇된 성의식을 심어줄 수 있는 전교조 동성애 옹호·조장 교육은 절대로 묵과할 수 없다.


교육부는 전교조의 결의문 발표 경위와 일선 학교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동성애 옹호·조장 교육실태를 파악하고 필요한 조치를 다하여야 한다. 우리아이들이 더 이상 전교조의 급진 좌경화 교육의 희생양이 되어서는 안 된다.


전교조가 계속해서 학부모와 학생들의 우려를 무시하고 그들만의 길로 걸어간다면 하늘아래 무서운 일이 무엇인지를 알게 될 것이다.


▲전희경 의원(자유한국당)


(영상=전희경과자유의힘 유튜브)



☞동성애의 실태와 문제점을 알리는 국내 유일의 '동성애전문 인터넷방송' KHTV를 스마트폰에서 손쉽게 만나보세요.


▶KHTV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http://pf.kakao.com/_wixePxl

▶KHTV 앱(안드로이드):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utilline.khtv


☞'KHTV' 알파벳 네글자만 주위에 알려주셔도 대한민국 동성결혼 합법화를 막을수가 있습니다.


[영상미디어팀]

목록보기
지금까지 119명이 응원하고 있습니다.
제작비 후원
7천인 위원회 가입하기
가입하기
 >  동영상  >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