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춘 논산시의원, "동성애 옹호·조장 즉각 멈춰야"
 
공감하기79
공유하기 페이스북보내기 트윗하기
게시일 2017.06.21     등록일 2017.06.21     조회 2564

민병춘 논산시의원, "동성애 옹호·조장 즉각 멈춰야"


동성애 옹호·조장 '차별금지법' 제정을 반대해야 한다고, 충남 논산시의회 민병춘 의원은 20일 열린 제189회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밝혔다.


민 의원은 또한, “동성애 문제는 서로의 다양성을 인정하는 다름의 문제가 아니라, 옳고 그름을 인정하는 틀림의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 며, “진정한 인권은 사회에 기여하는 삶을 사는 것이며, 공동체와 함께 행복하게 사는 것이 참 인권이다” 라고 주장하였다.


민 의원은, “미국과 영국을 비롯한 전 세계 보건당국이 에이즈의 주 원인이 동성애라고 발표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언론기관의 ‘인권보도준칙’ 때문에 동성애와 에이즈 관련 뉴스를 발표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로 인해 우리나라 청소년들은 정확한 정보를 얻지 못한 채 영화, 드라마, 가요 등 각종 미디어 영향으로 현재 우리나라 청소년들 61%가 동성애를 찬성한다는 통계는 더욱 심각한 현실임을 증명하고 있다” 고 매우 안타까워 했다.


한편 민 의원은, “대부분의 많은 사람들은 인권조례 안에 성적지향, 즉 동성애를 허용하는 조항이 들어있는지 잘 알지도 못한 채 지금 우리나라에서는 너무도 많은 일들이 진행되고 있다” 며, “이 사실을 온 국민이 자세히 알아야 한다” 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 의원은, “대한민국정부, 국회, 전국 시·도지사, 시·군·구 자치단체장을 향해, 동성애를 옹호·조장하는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조 3항의 ‘성적지향(동성애)’ 조항을 즉각 삭제해야 하며, 동성애를 옹호·조장하는 ‘차별금지법’ 제정 추진도 즉각 중단해야 한다” 고 촉구하였으며, 특히 민 의원은, “동성결혼 합법화를 위한 헌법 제36조제1항 ‘양성평등’ 삭제 후 ‘성평등’으로 바꾸려는 시도와, 헌법 제11조제1항에 ‘성적지향 차별금지’를 넣으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고 강력히 주장하였다.


(논산시의회. 2017년 6월 20일)



[영상미디어팀]

목록보기
지금까지 119명이 응원하고 있습니다.
제작비 후원
7천인 위원회 가입하기
가입하기
 >  동영상  >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