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안섭 원장, "한겨레, 의학적 진실을 가짜뉴스라니" 황당

khTV   |  2018-10-11 02:18:35  |  조회 59
인쇄하기-새창

▲ 염안섭 원장(수동연세요양병원)


한겨레, 국내 에이즈의 주감염경로가 남성간 항문성관계라는 사실은 가짜다


지난 10일, 한겨레가 가짜뉴스 전파자로 지목한 국내 에이즈관련 전문가인 염안섭 원장(수동연세요양병원)은 "의학적 진실을 가짜뉴스라니"라는 제목의 반박문을 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다음은 반박문 전문내용이다.


--- 염안섭 원장의 한겨레 가짜뉴스관련 반박문 ---


http://www.timesisa.com//m/content/view.html?section=1&category=148&no=20789


위 기사를 보면, 저를 가짜뉴스 유포자로 한겨례신문이 지정한 사유가 한겨레신문은 "대한민국의 에이즈의 주된 감염 경로가 남성간의 항문 성관계가 아니다"라고 생각하여 "대한민국의 에이즈의 주된 감염 경로가 남성간의 항문 성관계이다"라는 저의 강연이 가짜뉴스이다 라는 기사를 낸 것임을 확연히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저는 이에 대해 공개토론을 통해 과연 누가 가짜뉴스 전파자인지 가리자고 한겨레신문에 제안하였으나 묵살 당했습니다. 그러던 차에 한겨레신문이 다시 가짜뉴스관련기사를 내고 이어 뉴스앤조이의 이은혜 기자께서도 비슷한 내용의 기사를 내시었는데, 위 기사를 보듯 한겨레 신문이 원 기사를 내실 때는 "남성간 항문 성관계가 대한민국 에이즈 감염의 주된 경로가 아니다" 라는 생각에 기사를 작성하신 것임이 명백함에도 시간이 상당히 지난 지금에는 이 주장의 잘못된 점을 파악을 하셨는지 여성동성애는 에이즈감염과 상관없다 라는 등의 기사의 원래 취지와 전혀 상관없는 이상한 해명을 하시니 다시 저도 안타까운 마음에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2015년에 보건복지부에서 만든 '제4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2016-2020)'에 있는 제4부 중점과제 16 '에이즈'의, 326쪽에 "남성 간 성접촉이 주된 HIV 전파경로로 작용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역학적 특성" 327쪽에는 "우리나라의 경우 실질적으로 동성 간 성접촉이 주된 전파경로로 작용하고 있는 HIV/AIDS의 초기 확산단계", 331쪽의  "우리나라는 남성동성애자 중심의 국소적 유행을 보이므로 남성 동성애자를 목표 집단으로 하는 예방사업이 가장 효과적이다."라고 기술되어 있습니다(보건복지부, 2015).


에이즈 전문가들의 발언을 살펴보면, 2013년 11월에 새누리당 문정림 의원이 주최하고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후원한 '국민행복시대, 에이즈 예방 및 환자 지원을 위한 현황과 과제'란 제목의 국회토론회에서 보라매병원 감염내과의 방지환 교수는 'HIV/AIDS 역학적 특성 & 최신지견'이란 제목으로 발표를 하였으며, 발표 자료에 "국내 에이즈 역학의 특징으로 신고된 환자 수가 매년 조금씩 늘어가는 추세로 지속적인 환자 증가가 있고, 성별 및 연령별 분포를 보면 남녀 성비가 11대 1 정도로 남성이 압도적으로 많으므로 아직까지 남성 동성애자 사이에서 주로 유행하는 질병이다."라고 하였는데, 국민일보와 인터뷰에서 방지환 교수는 "에이즈가 남성 동성애자들 사이에서 주로 유행하는 질병이라는 것은 여러 정황 상 100% 확실하며 에이즈 전문가라면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그들이 에이즈의 '진원지'라는 사실이 잘 알려지지 않은 것은 남성 동성애자들의 거센 반발 때문이다."라고 밝히기도 하였습니다. 그리고 가장 최근의 연구로는 2018년 8월에는 국내 7개 의대 연구팀이 에이즈 환자 1천474명을 역학조사한 결과 국내 에이즈 감염의 주된 경로가 동성애임을 다시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대한민국의 에이즈감염의 주된 경로가 남성간의 항문성교 동성애임은 분명한 사실입니다. 그런데 한겨레신문은 이런 의학적 진실을 말하는 본인을 에스더기도운동본부의 지시를 받아 가짜뉴스를 유포하는 25인의 인물 중 첫 번째 인물로 지목하면서 결국 한겨레신문의 원하는 바는 가짜뉴스유포자라는 이름의 마녀사냥을 하기 위한 처벌법임을 기사를 통해 알렸습니다. 본인은 이 일이 의학적 진실을 입막음 하기 위해 가짜뉴스라고 뒤집어 씌우는 언론 갑질이라고 명백히 생각합니다. 옛말에 선비의 혀가 맵다고 해서 선비의 혀를 뽑으면 안된다 라고 하였습니다. 선비의 매운 혀가 불편하니 혀를 뽑아야겠다 라는 한겨레 신문의 일명 가짜뉴스 처벌법 시도에 대해 오히려 다른 진보언론들이 반발을 하며 한겨레신문이 주장하는 가짜뉴스 처벌법이야말로 가짜뉴스라는 것을 고발하는 대단한 진풍경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http://m.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44820#Redyho


대한민국 에이즈 감염의 주된 경로가 남성간 항문성관계라는 의학적 진실을 말한다는 이유로 가짜뉴스 유포자라는 마녀사냥을 당하는 대한민국의 작금의 현실이 안타깝지만 본인은 마녀사냥의 대상이 되었다는 사실에 위축되지 않고 끝까지 진실을 밝히려고 합니다. 그리고 저는 이번 사태가 오히려 동성애의 해악을 한국 사회에 널리 알리는 큰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제 강연 영상을 올리오니 현명하신 국민들께서 직접 전체를 시청하시고 바른 판단을 하실 것이라 생각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GQR0LC7aVEw&t=2140s


염안섭(의학박사, 전 신촌세브란스병원 전문의, 전 의료기관평가인증원 심의위원)



[인터넷뉴스팀 / info@khtv.org]

  목록  
글쓰기
댓글쓰기  총 0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30 염안섭 원장, "한겨레, 의학적 진실을 가짜뉴스라니" 황당
khTV
18-10-11 58
229 이정훈 교수, "한겨레가 가짜뉴스 진원지"
khTV
18-10-10 1738
228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영등포구인권조례」일부개정안 입법예고..
khTV
18-09-26 2014
227 '에이즈는 유해하지 않다'는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은 즉각 사퇴하..
khTV
18-09-04 674
226 이동진 도봉구청장, 「도봉구인권조례」전부개정안 입법예고 논란
khTV
18-08-31 1796
225 법무부 황희석 인권국장, 친동성애 민변출신이 NAP 주도논란
khTV
18-07-20 12703
224 [염안섭 공개서한] 경동교회 채수일 담임목사님께
khTV
18-07-18 1453
223 김승수 전주시장, 「전주시인권조례」일부개정 입법예고 논란
khTV
18-06-25 1238
222 [이상원 칼럼] 낙태죄가 폐지되면 어떤 일이 벌어지는가?
khTV
18-05-30 603
221 국내 반동성애 시민단체 & 활동가 지원재단 최초로 설립
khTV
18-05-29 3043
글쓰기
 >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