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학생들, "관용을 빙자한 사회주의 혁명…탄핵반대"

khTV   |  2017-03-09 17:46:24  |  조회 1609
인쇄하기-새창

▲학생들이 대자보를 읽고 있는 모습 (사진=탄핵반대서울대인연대)


잘못된 관행을 관용이라는 이름으로 묵인하면, 잘못된 규범 성립


서울대 학생들로 구성된 '탄핵반대서울대인연대'는 서울대 교내에 또 다시 대자보를 부착하였다. 지난 달 24일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 대자보다.


이들 연대는, "서울대에 탄핵반대 대자보 하나 붙인 것이 많은 사람들의 과분한 주목을 받았다. 주말마다 태극기를 손에 들고 거리로 쏟아져 나오는 무수한 사람들의 억눌린 마음을 달래 줄 창구가 서울대엔 ‘하나도’ 없었던 것이다. 자유로운 의사표현이 대학의 독재적 기득권으로 군림한 운동권세력의 암묵적 강요에 짓눌려 있는 현실을 여실히 드러낸다. 민주화를 외친 순수한 젊은이들은 그들이 대항했던 독재의 모습을 닮아가 버렸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한, 이들은 서울대는 서울대인 전유물도 아니고, 운동권의 전유물도 결코 아니라며, '무죄추정원칙'을 가르치는 형법 교수님들이 사태초반에 오히려 선동을 부추겼다며 매우 우려하였다.


▲훼손되어 땅에 뒹구는 탄핵반대 대자보 ⓒ KHTV


그동안 이들이 부착한 대자보는 심하게 찢겨지고 훼손되었다. 아마도 탄핵 찬성을 외치는 자들의 소행으로 보인다. 국내 어느 대학들 보다도 다양한 비판과 자유, 진리탐구의 전당이 되어야 할 서울대에서 이러한 있을 수 없는 만행들이 저질러지고 있어 한편으론 매우 아쉽고 씁쓸하다.


이들은, 생명, 자유, 환경, 인권, 평등, 정의.. 셀 수 없이 아름다운 수사로 가장한 전체주의적 사회주의 혁명이 세계를 휩쓸고 있다며, 미려한 수사로 지성을 유혹하지만 여전히 억압과 착취, 지배와 피지배라는 진부한 구조적 틀로 사회를 재단하고 있음을 꼬집었다. 또한, 실패한 공산혁명에 대한 향수는 민주주의의 지극히 너그러운 관용 아래 새로운 형태의 사회주의 혁명을 추구하고 있으며, 대중의 눈을 피해 은밀한 법제화를 시도하며 제도와 문화를 장악하여 반대 목소리를 묵살하고 있음을 지적하였다. 


이들은 특히, 진리는 모든 인간이 직면하는 내면의 요청이며, 신분과 지위, 나이의 고하를 비롯해서 배움의 정도와 재산의 많고 적음을 떠나 모든 인간은 진리를 갈망한다고 강조하였다.


그러면서, "관행은 사회적 규범으로 성장한다. 잘못된 관행을 관용이라는 이름으로 묵인하면 잘못된 규범이 성립되고 문화적 제도적 독재권력으로 군림한다"며, 끝으로 헌법재판소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서울대 교내 게시판에 부착된 세번째 대자보의 전문내용이다.



탄핵반대 서울대인 연대 / 3차 대자보

 

서울대에 탄핵반대 대자보 하나 붙인 것이 많은 사람들의 과분한 주목을 받았다. 주말마다 태극기를 손에 들고 거리로 쏟아져 나오는 무수한 사람들의 억눌린 마음을 달래 줄 창구가 서울대엔 ‘하나도’ 없었던 것이다. 자유로운 의사표현이 대학의 독재적 기득권으로 군림한 운동권세력의 암묵적 강요에 짓눌려 있는 현실을 여실히 드러낸다. 민주화를 외친 순수한 젊은이들은 그들이 대항했던 독재의 모습을 닮아가 버렸다. 침묵을 강요당한 사람들의 울분 어린 마음은 대단할 것도 없는 대자보 한 장에 함께 눈물을 흘렸다. 고작 대자보 한 장에..

 

서울대는 서울대인 전유물도 아니고, 운동권의 전유물은 더욱 아니다. 무죄추정원칙을 가르치는 형법 교수님들이 선동을 부추긴다. 뇌물죄 성립 여부는 관심이 없으신 듯 하다. 사태초반 시국선언에 참여한 728명의 교수님들은 지금도 동일한 생각일까? 더 이상 서울대 시국선언이 예전 같은 대중적 지지를 받지 못하는 현실을 겸허히 성찰할 필요가 있다. 지금 시점에 돌아볼 때 성급했던 시국선언은 언론의 농단에 자유롭지 못한 연약한 지성의 일면을 반영한다. 또한 이념적으로 편향된 인사들이 서울대 교수사회를 주도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게 된다. 서울대에 진정 다른 의견은 없는가!

 

생명, 자유, 환경, 인권, 평등, 정의.. 셀 수 없이 아름다운 수사로 가장한 전체주의적 사회주의 혁명이 세계를 휩쓸고 있다. 미려한 수사로 지성을 유혹하지만 여전히 억압과 착취, 지배와 피지배라는 진부한 구조적 틀로 사회를 재단한다. 실패한 공산혁명에 대한 향수는 민주주의의 지극히 너그러운 관용 아래 새로운 형태의 사회주의 혁명을 추구한다.  대중의 눈을 피해 은밀한 법제화를 시도하며 제도와 문화를 장악하여 반대 목소리를 묵살한다. 강제적 평등주의라는 기치하에 새로운 형태의 독재를 자행한다. 화려하고 감동적인 구호 이면에 숨어 있는 사상적 흐름을 명확히 직시할 때다. 생명, 자유, 환경, 인권, 평등, 정의… 이 모두가 아름답고 숭고한 가치이지만 북한과 대치하고 있는 한국에서 그들의 혁명은 세계 최악의 인권탄압국인 북한을 옹호하는 모순을 극복할 수 없다.

 

진리는 모든 인간이 직면하는 내면의 요청이다. 신분과 지위, 나이의 고하를 비롯해서 배움의 정도와 재산의 많고 적음을 떠나 모든 인간은 진리를 갈망한다. 세상을 반으로 가르고 그 반을 악으로 규정하며 자신의 막연한 분노와 상처를 해소하려는 시도들은 사회주의 유토피아 건설을 위해 무수한 사람들의 생명을 앗아간 공산혁명을 닮았다. 하지만 상처의 궁극적인 치유는 폭력과 살인을 통한 카타르시스가 아닌 궁극적인 사랑으로만 가능하다는 것이 인류역사와 인생의 교훈이다.

 

관행은 사회적 규범으로 성장한다. 잘못된 관행을 관용이라는 이름으로 묵인하면 잘못된 규범이 성립되고 문화적 제도적 독재권력으로 군림한다. 합리적인 반대는 묵살된다. 2017년 대한민국의 3.1운동은 민주주의의 관용이라는 미명 아래 세계적으로 진행되어 온 은밀한 사회주의 혁명에 반기를 든 거대한 자유의 외침으로 세계사에 기록될 것이다.

 

헌법재판소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

 


2017년  3월  9일


탄핵반대서울대인연대


법과대학 김은구/ 농생대학 장**/ 보건대학 이*훈/ 국사학과 오*/ 사범대학 김*인/ 환경대학원 조**/ 농생대학 이** 외 4 명



















 

[인터넷뉴스팀]

  목록  
글쓰기
댓글쓰기  총 5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
요요
1 0  

한번 올려보아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17-05-25  | 수정 | X 
박천배
2 3  
공감합니다.
헌법과 법률에 따라 보장된 권리를 누리는 국민이 되고 정당한 의견을 표현할 자유를 인정해야 합니다. 잘못된 법 적용은 인정하고 시정할 줄도 알아야 장래 희망이 있습니다.   17-03-18  | 수정 | X 
지순아
6 3  
진실과 정의를 위한 큰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이제 관용만하던 태극기 보수세력이 요원의 불길같이 일어나서 대한민국을 재건할 것입니다   17-03-10  | 수정 | X 
날개
6 1  
공감합니다.   17-03-10  | 수정 | X 
저도
10 2  
대자보 내용에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17-03-10  | 수정 | X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22 [이상원 칼럼] 낙태죄가 폐지되면 어떤 일이 벌어지는가?
khTV
18-05-30 147
221 국내 반동성애 시민단체 & 활동가 지원재단 최초로 설립
khTV
18-05-29 2487
220 NCCK, 한국교회 동성애 옹호·조장교육에 앞장서 논란
khTV
18-05-26 1842
219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 자유한국당, 동성애 옹호·조장에 반대
khTV
18-05-26 336
218 차학연, 나쁜 충남 '계룡시인권조례' 폐지를 환영합니다!
khTV
18-04-30 260
217 나쁜 경남교육청 '학생노동인권교육조례안’ 부결을 환영하며
khTV
18-04-24 664
216 [김영한 칼럼] 퀴어신학이 옹호하는 동성애는 '성적 변태'
khTV
18-04-23 472
215 차학연, 나쁜 충북 '증평군인권조례' 폐지를 환영하며
khTV
18-04-20 422
214 [김선우 칼럼] 세상 이념을 복음 앞에 굴복시키지 못한 목회자와..
khTV
18-04-06 280
213 [김영한 칼럼] 퀴어신학은 '동성애'를 "가증한 일"로 여기는 성경..
khTV
18-03-24 429
글쓰기
 >  뉴스